본문바로가기 상단메뉴바로가기주메뉴바로가기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


나누고픈이야기인권이야기

나누고픈 이야기
인권이야기
온라인상담실
견학신청및후기
무료셔틀버스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를
위해 운행중 입니다.
상담시간/번호안내
032·880·2400
월 ~ 금 9 : 0 0 ~ 18 : 0 0
실습생카페 예그리나

인권자료실



특수학교 설립 반대 행위는 헌법의 평등정신에 반해



정혜란 기자  |  cowalk1004@daum.net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서울시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문제와 관련, 특수학교의 설립을 반대하는 행위는 헌법의 평등정신에 위배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아울러 △교육부장관과 각 시·도교육감에게 특수학교 신설에 적극적인 노력, △서울특별시장과 강서구청장에게 특수학교 설립 반대 등 장애인을 배제․거부하는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지역주민 대상의 장애인 이해와 인식 개선 노력 등을 촉구했다.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현재의 과밀 학급은 장애학생에게 적절한 교육권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으며, 장애학생의 원거리 통학은 교육권만이 아니라 건강과 안전권을 위협한다고 봤다. 또한 지역에 마땅한 학교가 없어 가정과 시설에서 순회교육서비스만 받고 있는 중도․중복장애학생까지 고려하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그 책임을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2016년 특수교육 대상 학생수는 87,950명으로, 이 중 30%는 170개 특수학교에 재학 중이나 법정정원이 준수되는 특수학교는 84.1%에 불과, 전반적으로 과밀상태다. 서울시에는 4,496명의 장애학생이 29개 특수학교에 재학 중이나 8개구에 특수학교가 없어 인근 2~3시간 걸려 원거리 통학을 하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와 시·도교육감이 특수학교 신설 시 원거리 통학으로 인한 어려움이 없도록 통학거리를 고려해 특수학교를 증설해야 하며, 현재 진행 중인 특수학교 설립이 중단되지 않고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지역사회 특수학교 설립 문제를 둘러싼 지역주민과의 갈등과 관련, 서울특별시장과 강서구청장이 지역사회에서 장애인을 배제․거부하는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지역발전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요구는 충분히 이해될 수 있고 마땅히 존중받아야 하나, 장애인 특수학교가 지역사회 안전이나 발전을 저해한다는 근거가 없을 뿐 아니라 유독 장애인 특수학교만은 안 된다고 반대하는 것은 개인과 집단의 이익을 위해 학령기 장애아동이 누려야 하는 기본권의 동등한 향유를 막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는 헌법 제11조, 「교육기본법」 제4조,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의 평등정신에 위배됨을 분명히 했다.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모든 국민은 헌법의 평등정신이 실현될 수 있도록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에 협력해야 하고, 특히 지역사회 주민들은 지역 내 특수학교가 설립되는 것에 대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논의하고 바람직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는 성숙된 인식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함께걸음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757

조회 수 :
109
등록일 :
2017.09.18
17:56:23 (*.28.245.250)
엮인글 :
http://jgwelfare.or.kr/208611/37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jgwelfare.or.kr/20861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스웨덴은 왜 복지 천국인가? 관리자 2018-01-22 2
36 4차 산업혁명 시대, 나는 누구이고 어떻게 살 것인가? 관리자 2018-01-22 2
35 문화향유권을 둘러싼 차별 없애는 밑거름이 될 것 관리자 2018-01-15 5
34 특수교육에서 장애학의 존재 관리자 2017-11-06 105
33 발달장애인 취업, 문턱만 넘으면 끝? file 관리자 2017-10-30 112
32 재활(Rehabilitation)이 아니라 가활(Habilitation)이다 관리자 2017-10-30 93
31 4차 산업혁명과 평등한 사회통합 장애인정책 관리자 2017-09-25 107
» 특수학교 설립 반대 행위는 헌법의 평등정신에 반해 관리자 2017-09-18 109
29 선택지가 될 수 없는 부실한 통합교육 관리자 2017-09-13 123
28 장애계, ‘시각장애인 정보접근권 보장’ 합심 관리자 2017-09-12 127
27 전국 지자체 최초! 장애인의 든든한 버팀목 문열어 관리자 2017-08-25 145
26 장애인식개선, 이대로 괜찮은가? 관리자 2017-08-18 154
25 핀란드 교육이 우리나라에 주는 시사점 관리자 2017-08-18 145
24 활동보조인을 위한 장애인 학대 발견 및 신고 매뉴얼 file 관리자 2017-06-30 231
23 장애인권헌장 관리자 2017-06-30 229
22 인권침해와 차별 관리자 2017-06-30 244
21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소송 월활해진다 관리자 2017-02-15 616
20 장애인 인권교육 안내 file 관리자 2016-09-29 881
19 2016년 자살예방 및 정신건강의 날 기념 마음쉼 뮤지컬 갈라쇼 file file 관리자 2016-09-28 815
18 [영상] 지식채널e 장애인 인식 개선 영상 '6시간' 관리자 2015-07-21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