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인들을 통해 본 ‘타인능해(他人能解)’의 철학 > 정보공유


-
HOME > 나누고픈이야기 > 정보공유 정보공유
정보공유 목록

옛 선인들을 통해 본 ‘타인능해(他人能解)’의 철학 작성일2010.12.03 13:15

페이지 정보

관리자
조회수 262 댓글0

본문







최근 모 방송국에서 방영한 기획프로그램을 보게 됐다. ‘구례 운조루, 종손에게 고택은 무엇인가?’ 편에서 구례의 99칸 대저택 운조루와 문화류씨 후손들의 모습을 조명한 프로그램이었다.  조선 정조 때의 무관 류이주가 낙안군수 시절 지은 고택 운조루에는 안채와 사랑채 사이에 곡식이 닷 섬 들어가는 커다란 뒤주를 두고, 곡식을 꺼낼 수 있는 구멍을 만들어 그 위에 ‘타인능해(他人能解)’라 적어 뒀다고 한다. 이웃의 가난한 사람들이 언제든지 운조루에서 곡식을 먹을 만큼 꺼내 가라는 표시였다. 류이주는 아들과 며느리에게 나눔의 미덕을 가르치고, ‘타인능해’ 뒤주에 곡식이 떨어지지 않도록 보살피라고 일러뒀다. 받는 사람이 부끄러워하지 않도록 이 뒤주가 있는 곳에는 안사람들이 출입할 수 없도록 하기까지 했다.
 ‘타인능해(他人能解)’의 정신은 대대로 문화류씨 종손에게로 이어지면서 230여년이 지난 지금도 이웃 사랑의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후손들은 그간 문화재를 훔쳐가는 도둑들의 빈번한 침입 가운데서 어쩌면 애물단지일 수도 있는 운조루를 지키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는 모습이 TV화면을 통해 잔잔한 감동으로 전해졌다. 
 옛 선인들의 이웃에 대한 배려와 나눔의 정신을 일깨울 또 다른 예로 며칠 전 종영된 TV 드라마 ‘명가(名家)’를 통해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경주 최 부잣집(경주 교동 소재, ‘교촌댁’이라고 불림)이 있다. 경주 최 부잣집도 완전한 복을 갖춘 집안은 아니었다. 후손이 없어 양자를 들이기도 하였고 과거에 낙방하는 대(代)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집안이 오랜 기간 부와 명예를 지키며 남들로부터 칭송을 받아온 연유는 무엇일까? 바로 오늘날 우리가 예기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특권계층의 사회적 책임)를 실천한 집안이기 때문일 것이다.
 경주 최 부잣집에 관한 이야기는 그동안 여러 매체를 통해 독자들도 대략은 알고 있을 것이다. 보릿고개를 이야기하던 시절 쌀밥 한 번 실컷 먹어보고 죽고 싶다던 시절에 쌀이란 백성들에게 하늘이었다. 당시 최 부잣집에는 800석이 들어가는 곳간이 7채가 있었다고 한다. TV 드라마 ‘명가(名家)’에서도 수차례 비춰진 모습처럼 주인공 최국선은 흉년으로 어려운 삶을 살아가는 이웃들을 위해 집 바깥마당에 큰 솥을 내걸었다. 주인의 명으로 그 집의 곳간이 헐린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굶어죽을 형편인데 나 혼자 재물을 가지고 있어 무엇 하겠느냐. 모든 굶는 이들에게 죽을 끓여 먹이도록 하라. 그리고 헐벗은 이에게는 옷을 지어 입혀주도록 하라.’ 큰 솥에선 매일같이 죽을 끓였고, 인근은 물론 멀리서도 굶어죽을 지경이 된 어려운 이들이 소문을 듣고 서로를 부축하며 최 부잣집을 찾아 몰려들었다. 흉년이 들면 한해 수천, 수만이 죽어나가는 참화 속에서도 경주 인근에선 주린 자를 먹여 살리는 한 부잣집을 찾아가면 살길이 있었다. 그해 이후 이 집에는 가훈 한 가지가 덧붙여진다. ‘사방 백리 안에 굶어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경주를 중심으로 사방 백리라면 동(東)으로 동해바다를 접하는 감포 일대, 서(西)로 영천, 남(南)으로 울산, 북(北)으로는 포항을 포함하는 광대한 면적이다. 이렇듯 최 부잣집은 한 해에 소비되는 쌀의 1/3은 자신들이, 1/3은 과객의 대접에, 나머지1/3은 빈민의 구휼에 힘을 썼다.
 구례 문화류씨 종택 운조루의 ‘타인능해(他人能解)’ 정신과 경주 교동 교촌댁의 ‘사방 백리 안에 굶어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의 정신은 우리가 잊었던 이웃에 대한 배려와 나눔의 정신을 일깨울 좋은 본보기다. 문화류씨와 경주최씨 후손들의 삶에서 우리가 가져야 할 생각과 마음가짐을 배울 때다. '좋은 일을 한 집에는 반드시 경사가 있다'(積善之家 必有餘慶)라는 옛 선인들의 베풂의 철학을 이어받는 우리가 되었으면 한다.
 



 정용충 / 인천광역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




출처 : 2010년 03월 08일 장애인생활신문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사이트맵

본 홈페이지는 웹접근성기준을 준수하여 시각장애인을 위한 센스리더 프로그램을 활용하시기에 적합하도록 제작되었습니다.
우)22334 인천광역시 중구 매소홀로 10(신흥동 3가 30-17번지) E-mail : jgwelfare@hanmail.net

Copyright ©인천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미르웹에이전시

032-880-2400
FAX.032-891-0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