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급제 폐지, 장애인보장구 급여기준 개선 > 정보공유


-
HOME > 나누고픈이야기 > 정보공유 정보공유
정보공유 목록

등급제 폐지, 장애인보장구 급여기준 개선 작성일2019.05.23 09:57

페이지 정보

형선화
조회수 70 댓글0

본문

등급제 폐지, 장애인보장구 급여기준 개선

자세보조용구 등 대상 ‘심한장애’로…대상자 확대

10월부터 흰지팡이 급여기준액 2만5000원으로 인상

 

오는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장애인보장구의 급여기준이 개선된다. ‘장애 1‧2급’으로 정하고 있는 자세보조용구 등 장애인 보장구 대상이 ‘심한 장애’로 변경돼 대상자가 확대되는 것.

보건복지부는 22일 2019년 제9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을 개최, 이 같은 내용의 장애인보장구 및 요양비 급여기준 개선 등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1~6급의 장애등급이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1~3급)’,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4~6급)’으로 변경된다. 이에 따라 장애인보장구의 급여 기준이 개선되는 것.

현재 급여대상 기준을 ‘장애 1․2급’으로 정하고 있는 일부 장애인 보장구 및 요양비의 경우, 등급제 폐지 후 ‘심한 장애’로 변경돼 대상자가 확대된다.

구체적으로 자세보조용구, 욕창예방매트리스, 이동식전동리프트, 수동휠체어(틸팅형/리클라이닝형), 산소치료 등이 이에 해당된다.

또한 현행 3급 수준의 장애인에 대해서는 세부인정기준을 마련하고, 기존 1, 2급의 경우에는 종전 기준을 적용해 등급제 폐지로 인한 불이익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아울러 시각장애인용 보장구의 급여액이 인상된다.

시각장애인용 일부 보장구는 물가 상승, 환경 변화 등을 반영해 급여기준액을 인상하고 급여 절차를 개선할 예정으로, 관련 규정 개정을 통해 10월부터 적용한다.

‘흰지팡이’ 급여기준액은 현행 1만4000원에서 2만5000원으로 인상하고, ‘저시력보조안경’은 내구연한을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한다.

이와 함께, 시각장애인용 돋보기‧망원경에 대한 검수확인 절차를 폐지해 급여 절차를 간소화할 예정이다.

 

출처 : 에이블뉴스

개인정보처리방침 ㅣ 사이트맵

본 홈페이지는 웹접근성기준을 준수하여 시각장애인을 위한 센스리더 프로그램을 활용하시기에 적합하도록 제작되었습니다.
우)22334 인천광역시 중구 매소홀로 10(신흥동 3가 30-17번지) E-mail : jgwelfare@hanmail.net

Copyright ©인천시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All right reserved. Designed by 미르웹에이전시

032-880-2400
FAX.032-891-0533